구독하기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0 고객센터
전체여행상품보기 | 지도여행상품보기 | 지도여행후기       


> 전체이미지 글쓰기
“여행후기를 작성해주시는 분들께 한달에 한번 추천순으로 상품권을 드립니다.”
카테고리검색
전체보기
감성투어
ARTTOUR
트레킹
Festival
기획여행
기타
나경원 "文=김정은 수석대변인" 발언에 국회 '아수라장'.jpg zkcld
등록일자 : 2019-05-04 02:08:37 / 조회수 : 428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도중 본회의장 대소란

원본보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67회 제3차 임시회 본회의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내용 중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란 발언에 항의하고 있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나선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에 빗댄 말을 언급하자 여당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본회의장이 아수라장이 됐다.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주시라"고 말했다.

발언이 나오자마자 여당 의원들은 삿대질과 고성으로 강력 반발했다. 어떤 의원은 책상을 세게 내리치며 반대하기도 했다. 위성곤‧최인호‧권칠승 의원 등은 항의의 의미로 퇴장했다. 이날 오전 10시 7분 시작한 연설은 시작한지 15분만에 파행됐다. 

나 원내대표는 계속 이어 발언하려 했으나 너무 고성이 심하자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다시 멈췄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는 단상 앞으로 나와 "그만하세요!"라며 항의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책상을 내리치며 "경청하라"고 반복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연설을 계속하라고 했으나,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는는 민주당을 가리키며 조용히 좀 시켜줘야지 않냐고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당 의원들은 한목소리로 항의하며 멈추지 않았고 파행이 길어졌다.

이번엔 문 의장이 정숙을 요구하는 정 원내수석부대표에게 큰소리를 내자 이번엔 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표창원 민주당 의원은 일어나서 "사과하세요"를 반복했다.

뒤이어 권성동 한국당 의원이 뛰어나와 항의하자 강병원 민주당 대변인과 이철희 원내수석부대표가 막아서는 등 일부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결국 문 의장이 여당을 향해 "참고 들어주라"고 주문했고 나 원내대표는 연설이 중단된지 약 25분 만에 연설을 다시 시작했다. 





♥ 추천 (0)  비추천 (0)


 
   
사업자등록번호 : 211-88-96725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대전광역시 제 2019-10호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4-경기성남-0567 호
주소 : (본점) 대전광역시 중구 유등천동로 346, 306호 (지점) 성남시 중원구 자혜로17번길 16, 25동 120호
상호 : (주) 다커뮤니케이션즈 (대표자 : 사석철)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사석철(sahea0313@nate.com) 고객센터 : 1544-7612
  사업자정보확인
Copyright © 2019 (주) 다커뮤니케이션즈 Inc. All rights reserved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