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하기 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0 고객센터
전체여행상품보기 | 지도여행상품보기 | 지도여행후기       


> 전체이미지 글쓰기
“여행후기를 작성해주시는 분들께 한달에 한번 추천순으로 상품권을 드립니다.”
카테고리검색
전체보기
감성투어
ARTTOUR
트레킹
Festival
기획여행
기타
[감상] 사랑과 영혼 zkcld
등록일자 : 2019-02-11 23:45:33 / 조회수 : 94

KakaoTalk_20181107_233141552.jpg




두고두고 아껴뒀다가 꺼내 보는 영화 중에 한 편인데,
오늘 다시 본건 2014년 이후 처음입니다.

지금과 비교하면 스토리는 너무 진부하고,
CG는 TV예능보다 조잡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집을 잡을 수가 없네요.

데미 무어의 미모와 더불어 숏컷이 이렇게나 잘 어울리는 여자가 있을까요.
그 숏컷에 허스키 보이스라니 너무나도 묘한 매력입니다.

패트릭 스웨이지는 빼어난 꽃미남은 아니지만,
이 영화에서 만큼은 그 누구보다 멋지고 세련되고 애틋합니다.

두 주연 배우를 이젠 그 당시만큼 아름답게 볼 수 없기에,
더 아련하고 한편으론 씁쓸 하기까지 합니다.
같이 늙어가기에.

영화에 얽힌 추억은 전혀 없습니다.
개봉당시 극장에서 봤는지, 비디오로 봤는지 생각도 안나니까요. 

 그런데 이 영화는 볼때마다 아련하기만 하네요.

자의던 타의던, 지금은 스크린에서 볼 수 없는 두 배우에 대한 아쉬움.
마지막에 감상 했을때는 분명이 눈물 흘렸는데 오늘은 덤덤했던 무뎌진 내 감정.
우피 골드버그는 왜 안보일까 하는 걱정과 궁금증.

아마 2021년 즈음해서 다시 볼꺼 같은데,
그때는 또 어떤 느낌으로 보게될지 기대 됩니다.












♥ 추천 (0)  비추천 (0)


 
   
사업자등록번호 : 211-88-96725 여객자동차 운송사업 대전광역시 제 2019-10호 |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4-경기성남-0567 호
주소 : (본점) 대전광역시 중구 유등천동로 346, 306호 (지점) 성남시 중원구 자혜로17번길 16, 25동 120호
상호 : (주) 다커뮤니케이션즈 (대표자 : 사석철)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사석철(sahea0313@nate.com) 고객센터 : 1544-7612
  사업자정보확인
Copyright © 2019 (주) 다커뮤니케이션즈 Inc. All rights reserved
클릭하시면 이니시스 결제시스템의 유효성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